특수본 "시도경찰청, 부동산 투기 연루자 줄줄이 소환"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14:58]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수본 "시도경찰청, 부동산 투기 연루자 줄줄이 소환"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3/19 [14:58]

▲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직 직원 A씨가 19일 오전 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19일 피의자 첫 소환을 시작으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야가 합의한 특별검사가 실제로 도입되기까지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리는 만큼 그 이전에 가시적인 수사 성과를 내 경찰의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다.


특수본에 따르면 전국 18개 시도경찰청은 LH 직원 등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증거를 찾고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의 지휘 아래 강제수사에 나섰다.


실제로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LH 직원들을 소환 조사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이번 비리 의혹을 제기한 지 17일 만이다.


세종경찰청과 충남경찰청은 세종시청을 압수수색해 세종 국가산업단지 선정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기남부청이 소환한 LH 직원 강모씨는 LH 투기 의혹 관련자 중 핵심 피의자로 꼽힌다. 강씨는 경찰 수사 대상인 LH 직원 가운데 가장 먼저 3기 신도시에 속하는 토지를 사들였고, 매입한 토지도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가 시흥시 일대에서 사들인 땅은 10필지로, 면적은 총 1만6천㎡가 넘고 땅값은 6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혐의를 부인하는 강씨를 상대로 그동안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증거를 제시하며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은 주말 동안 압수물과 피의자 진술 등을 분석한 뒤 다음 주에도 추가 강제수사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앞으로 경기남부청 등 시도경찰청에서 수사 대상자를 줄줄이 소환할 것"이라며 "투기 의혹 대상 부동산이 전국에 걸쳐 있는 만큼 증거 확보를 위해 추가 압수수색에도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특수본이 마련한 부동산 투기 신고센터는 15∼18일 나흘간 275건의 제보를 접수했다. 일부 제보는 내용이 구체적이어서 경찰이 추가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 상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19 [14:5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