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재산 56억원·오세훈 59억원·안철수 1천551억원 신고

박영선 도쿄 아파트 9억7천만원·박형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만원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0 [04:51]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선 재산 56억원·오세훈 59억원·안철수 1천551억원 신고
박영선 도쿄 아파트 9억7천만원·박형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만원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3/20 [04:51]

 

▲ 서울 시장 후보로 나온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0억원대 재산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1천500억원대의 재산을 각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해 4·7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의 재산, 병역, 납세 등의 정보를 선거통계시스템(info.nec.go.kr/)을 통해 공개했다.

 

박영선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아들의 재산으로 56억6천912만원을 신고했다.

 

부동산은 본인 명의의 서울 연희동 단독주택(14억8천6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일본 도쿄 아파트(9억7천300만원) 및 서울 종로 오피스텔 전세권(6억4천만원)을 신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 아들 명의의 예금 25억2천125만원, 배우자 명의의 셀트리온 등 주식 3천986만원과 골프장 등 회원권 2억1천9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신고 내용에는 배우자의 도쿄 아파트 매입 대출로 2억1천만원도 있었다.박 후보의 아들은 지난해 11월 육군에 입대해 군 복무 중이다.

 

오세훈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합계 59억3천86만원을 신고했다.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연립주택 22억1천600만원, 본인 명의의 광진구 전세보증금 11억5천만원 등 부동산으로 33억9천1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고양시 땅도 1억7천844만원도 신고했다.본인과 배우자 예금 23억9천492만원, 증권 11억9천950만원, 배우자 소유 조각품 5천500만원 등도 있다.오 후보는 1991년 육군 중위로 전역했다.

 

안철수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총 1천551억8천60만원을 신고했다.이 가운데 본인 소유의 안랩 주식 186만주의 가액이 1천417억3천200만원이다.

 

부동산으로 본인 명의 서울 노원구의 전세 3억3천500만원을, 본인과 배우자 예금으로 114억7천34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 밖에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는 72억6천22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장남의 재산으로 총 11억2천962만원을 신고했다.본인 명의의 서울 광진구 아파트 6억6천400만원, 배우자 명의의 부산 건물 전세보증금 4억2천만원 등이 포함됐다.

 

김 후보는 수형 생활로 소집면제 처분을 받았다. 장남은 지난달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 44억8천만원을 신고했다.부동산으로는 배우자 명의의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500만원과 해운대 건물 17억9천899만원, 본인 명의의 부산 기장군 근린시설 5억6천427만원 등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기장군 대지·임야·도로 등 10억9천403만원도 있다.예금 5억7천318만원, 증권 1억2천327만원, 골프장 회원권 3억4천500만원 등도 신고했다.채무로는 배우자 명의의 담보대출 9억7천700만원 등 총 21억9천337만원을 신고했다.

 

박 후보는 1981년 근시 및 부동시로 전시근로역(현역 면제) 처분을 받았다.장남은 2010년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20 [04:5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