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인사참사"

김부겸까지 낙마 압박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8 [15:19]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인사참사"
김부겸까지 낙마 압박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5/08 [15:19]

▲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국민의힘은 각종 의혹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 인사참사"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비위 의혹이 넘쳐나는 인물들"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계속된 '인사 참사'로 피해를 보는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며 "오로지 내 편 지키기, 정권 비위 의혹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덧붙였다.

 

또 "민심이 아닌 대통령 의중만 살피며 청와대 인사시스템과 나라를 망가뜨린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며 김 수석 책임론도 제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동안만이라도 오직 국민만을 위한 국정운영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해서도 별도 논평을 내고 "국무총리가 되려면 가족 특혜 의혹부터 투명하게 밝히라"며 "'똑같은 피해자', '프레임' 운운하며 어물쩍 넘어가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가 딸의 라임펀드 가입 여부를 인지했거나 어떤 방식으로든 개입된 것으로 드러난다면,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5/08 [15:19]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