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00억대 분양사기 조은D&C 대표에 징역 20년 구형
검찰 "상당히 고액이고 다수 피해자 엄벌 원해"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09:15]

700억원대 분양사기 사건인 부산 '조은D&C 분양 사기 사건' 피고인에게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열린 조은D&C 분양사기 사건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조은D&C 대표 조모(44) 씨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고 18일 밝혔다.

 

조 씨와 범행을 사전에 공모하거나 방조한 혐의를 받는 이 회사 직원 조모 씨와 지인 권모 씨에게는 각각 징역 9년과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장기간에 걸쳐 이뤄진 사기 범행으로 피해 금액이 상당히 고액이고 다수의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조 씨는 피해자 414명에게 조은D&C에 투자하면 1년 후 3045% 이익금과 원금을 돌려주겠다고 말한 뒤 754억원가량을 가로챈 혐의 등을 받는다.

 

조 씨는 또 관계 기관의 인허가를 받지 않고 투자자 1758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2608억원가량을 챙기고 코람코자산신탁과 분양 대행 계약을 체결한 뒤 잔금 187억원을 신탁 계좌에 입금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3'서민다중피해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한 뒤 조은D&C 분양사기 사건을 '민생사건 1'로 지정했다.

 

1심 선고는 내달 10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18 [09:15]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