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웅진재단, 희귀난치성 질환 만화책 3종 발간
 
고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9/11/27 [09:41]

웅진재단(이사장 신현웅)은 사회에서 소외된 채 어려움을 겪는 희귀난치성질환 환아와 그 가족을 지원키 위해 대한유전성대사질환학회와 함께 '신생아 난청', '유기산 대사 이상 질환', '미토콘드리아 질환' 등 희귀난치성 질환 만화책 3종을 발간했다.

 


이들 책자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어 치유의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선천성 희귀난치병 환아와 그 가족을 위한 질환관리와 치유 지침서로, 박수경 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신영림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부교수·이영목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등 전문의가 글을 쓰고 홍성혁·오정규 씨 등 만화가가 그림을 그렸다.

 

질환별로 41~82쪽에 달하는 이 만화책은 질환의 증상, 약과 음식물의 섭취 방법 등을 어린 환자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의사와 환아의 대화 형식으로 자상하고 재미있게 설명한다. 특히 환아들이 자신감을 잃지 않고 스스로 질환을 관리할 수 있게 배려한 점이 특징이다.

 

웅진재단이 2008년부터 전문 의료진과 함께 <질환별 만화로 알기> 시리즈를 기획·제작해 현재까지 발행한 만화책은 모두 24종에 이른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7 [09:4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