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백꽃 필 무렵' PD "작가 대본 그대로 구현하려 노력"
"지상파 위기, 드라마 본령에 충실함으로 극복 가능"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7:28]

 

한류스타를 전면에 내세우는 호화 캐스팅도, 수백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제작비도 없었지만 시청률 20%를 넘기며 전 세대에게 골고루 사랑받은 비결은 뭘까.

 

차영훈 PD는 28일 서울 여의도 KBS별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 거둔 성공의 일등공신으로 임상춘 작가의 대본을 꼽았다. 차 PD는 4부작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2016)에서도 임 작가와 인연을 맺었다.

 

차PD는 "이야기가 너무 좋아서 배우들과 농담으로 라디오 드라마를 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였다. 연기를 못하거나 연출을 못하면 대본이 이상해질까 봐 부담이 느껴질 만큼 좋은 이야기였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대본을 읽었을 때) 받은 감동을 최대한 시청자 여러분께 전달하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인 것 같다"며 "그런 대본을 연출자로서 만날 수 있는 건 행운이고 기적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케이블과 종편, 해외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들의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지상파 위기론'이 불거진 가운데 성공을 거뒀다. TV 앞에 앉지 않는 2030 세대를 다시금 안방극장 안으로 불러들인 작품이기도 했다.

 

차 PD는 "'동백꽃 필 무렵'은 드라마의 본령에 가까워질수록 좋은 드라마가 나올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감히 생각한다"며 "더 공감을 일으키고 더 감동을 줄 수 있고 더 재미있는 이야기를 했을 때 지상파건 케이블이건 모바일이건 어떤 매체로라도 즐길 수 있는 것 아닌가. 지상파 극복 위기도 그런 데서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본을 투입해서 '억' 소리 나게 만들지 않더라도 공영방송 가치를 구현하면서 감동을 주는 이야기를 만들어내야 하는 게 지상파 방송사가 해야 할 의무"라며 "KBS 내부에서도 재원 확보와 기획력 강화를 통해 '김과장', '동백꽃 필 무렵' 같은 강소 드라마를 만들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차 PD는 주연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에 대해 "재능과 천재성을 가진 분들"이라고 치켜세웠다. 극 중 동백의 아들 필구를 연기한 아역 배우 김강훈에 대해서도 "필구는 아이의 순수함과 남자다움, 배려, 눈물, 이 모든 걸 표현해야 해서 우리 드라마에서 가장 어려운 역할인데 김강훈 군이 오디션에서 압도적이었다. 드라마를 하는 중에도 압도적으로 표현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호, 여진구 계보를 잇지 않을까"라며 웃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주연뿐 아니라 옹산 마을 주민 캐릭터에도 사연을 부여하며 소외 계층을 보듬었다. 차 PD는 특별한 신스틸러로 배우 김선영을 꼽았다. 그는 "배우의 명성에 비해 조금 작은 역할일 수도 있는데, 좋은 대본이라는 확신을 갖고 참여해주셨다"며 "작은 역할을 본인이 크게 만들어줬고, 드라마에서 존재감 있게 표현해줬다"고 설명했다.'

 

차 PD는 '동백꽃 필 무렵'의 주제를 "평범하고 작은 소소한 영웅들의 선의들이 모여서 우리 사회에 기적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편견은 누구에게나 있다"던 그는 "편견을 이겨낼 힘도 내 안에서 찾아야 하고 우리 모두에겐 그런 단초가 있다. 노력하고 공감한다면 그런 의지들이 발현될 수 있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은 가상의 마을 옹산에서 씩씩하게 살아가는 동백(공효진 분)의 이야기를 담은 가슴 따뜻한 휴먼 드라마다. 마지막 회 평균 시청률은 21.7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올해 KBS 미니시리즈 중 최고기록을 세웠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8 [17:28]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