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수유실은 왜 여성만 이용하나요?" 성차별적 요소 일상공간에 엄존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평등 공간사전 결과 발표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09:56]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유실은 왜 여성만 이용하나요?" 성차별적 요소 일상공간에 엄존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평등 공간사전 결과 발표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2/20 [09:56]


"기저귀 교환대가 여자 화장실에만 있어 아이를 돌볼 때 난감했어요." "공간을 표시할 때 왜 항상 여성은 분홍, 남성은 파랑인가요?"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20일 그간 접수한 시민 의견을 바탕으로 일상 공간에서 성차별을 없애기 위한 '서울시 성평등 공간사전'을 발표했다.

 

재단은 올해 10월 11∼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성차별적 공간을 성평등하게 바꾸기'를 주제로 시민 의견을 받았다. 총 1천206명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조사 결과 참가자의 95%(1천154명)는 '일상생활 중 성차별적이라고 느낀 시설, 표지판, 장소 등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성 응답자의 96%(893명), 남성은 95%(261명)가 공간의 성차별적 요소를 인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바꾸고 싶은 성차별적 공간으로 '여성 공간에만 있는 아이 돌봄 시설'(34.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여성은 분홍, 남성은 파랑으로 표현된 공간'(21.1%), '여성·남성 전용(우대) 공간(11.6%) 등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여성의 치마 속이 들여다보이는 유리 계단과 난간', '남성 표준 키에 맞춰진 연단', '여자 화장실에만 설치된 에티켓벨과 비상벨' 등이 개선 대상으로 꼽혔다.

 

구체적으로는 수유실이나 기저귀 교환대 등 아이돌봄 시설이 여자 화장실 같은 여성들이 이용하는 공간에만 있어 불평등하다는 지적이 34.7%로 가장 많았다.

 

재단은 시민 제안 중 우선 개선이 가능한 대상을 선정해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 성평등 시범공간을 조성하고 있다. 남녀 모두가 이용 가능한 '아기 쉼터', 유아용 변기 커버가 설치된 남녀 화장실, 칸막이 있는 남자 화장실 등이 대표적이다.

 

재단은 이번 결과를 토대로 우선 개선 가능한 대상을 선정해 서울여성플라자 내 성평등 시범 공간을 조성한다. 여성만 들어가는 수유실이 아닌 '아기쉼터'로 개선해 남녀 모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했으며 남녀 화장실 모두에 유아용 변기 커버를 설치하고 남자 화장실 소변기 사이 칸막이 설치 등을 할 계획이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표지판이나 시설물 등에서 성 역할 고정관념이나 성차별적 요소가 있는지를 점검하고,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2/20 [09:56]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