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미래장학회, 민간사무국 출범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2:04]



 

아산시가 출연한 재단법인 아산시미래장학회가 민간사무국 출범식 지난 9일 개최됐다. 

 

그동안 관주도로 공무원이 미래장학회 사무국을 운영해 적극적인 기금모금 활동과 다양한 장학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었다.

 

국가정책으로 복지장학금 확대, 2019년 고교무상교육 시행, 장학금 중복지원 금지 등 교육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단순 장학금 지급 운영방식에서 탈피해 민간 전문가에게 장학회 운영관리를 맡겨야 한다는 교육전문가의 의견이 그동안 꾸준히 제시되어 왔다.

 

민간사무국으로 재출범한 아산시미래장학회는 2020년부터 기존의 장학금 지원사업 외에 관내 청소년 관련기관과 연계한 4개의 인재육성 장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적극적인 기금 모금 활동도 함께 펼칠 예정이다.

 

4개 인재육성 장학사업으로 다문화 학생을 위한 「다문화캠프 운영」, 학업 중단위기에 있는 학교밖 청소년을 위한 「동행 장학사업」, 중학교 2학생 대상으로 애국심과 애향심을 함양하는 「아산사랑, 나라사랑 장학골든벨」, 인문학, 수학, 과학, 무용 등 「꿈 끼움 동아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아산시미래장학회는 2005년 12월 시가 출연한 재단법인으로 내고장 학교다니기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됐으며, 현재까지 중·고·대학생 5,035명에게 장학금 86억원을 지급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시에서 자라고 아산에서 배워 아산에서 살아갈 우리 청소년의 건강하고 행복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미래장학회가 더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13 [12:04]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