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GO 시마을] 내 안에 빈 방 하나
 
안재찬/시인   기사입력  2020/02/22 [10:54]

 내 안에 빈 방 하나
               
                           안혜초

 

 

내 안에 빈 방 하나
마련해 두었지요

 

그대 언제든지 마음내키는대로
들어와서 쉴 수 있는 방

 

누울 수도 잠들 수도
노래 부를 수도 있는 방

 

내 안에 오직 그대만을
위한 빈 방 하나

그렇게 마련해 두었지요

 

어머니의 자궁처럼 포근하고
어린시절 뒷숲처럼 뒹굴게 좋은


내 안에 빈방 하나를 둔다. 잊지 못할 사랑 하나를 가두고 싶다는―시인의 감성이 봄날 여린 풀잎처럼 맑고 싱그럽다. 언제든지 빈방에 들어와 쉬고, 눕고, 잠들고, 노래도 부를 수 있는 그런 방을 마련해 두었다고 시인은 운을 뗀다. ‘내 안에 오직 그대만을’ 위한 빈 방 하나 그것은 그리움이고 목놓아 부르는 애가다. 사랑이여 어서 오라, 와서 추억을 뒹굴자고 빈 방은 주소 불명의 초대장을 띄운다. 사람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추억거리 부자가 된다. 한때 소나기 퍼붓듯 뜨겁다가 서늘히 식어간 그리움, 잉걸불보다 더 강렬한 사랑 하나를 가슴속 지니고 불면의 밤을 뒤척인다. 돌아올 기미가 없는 옛 이름을 소환하며 제2의 필명이 되어버린 빈방 안혜초 시인은 그리움을 찾는다. 소녀적 감성이 빛 부셔 정신과 의사로부터 판정받아 시인은 만년 소녀의 길을 가고 있다. 부럽다.

 

안재찬 시인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2/22 [10:54]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NGO 시마을, 안재찬 시인, 안혜초, 내 안에 빈 방 하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