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H, '동네식당 도시락'으로 취약계층·소상공인 함께 살린다
 
유정재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21:26]

LH는 지난 1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대구지역에서 ‘동네식당 살리기’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 지난 18일 LH 동네식당 살리기에 참여한 식당에서 대구 본동 영구임대단지 홀몸어르신 세대에 제공한 점심 도시락 

 

동네식당 살리기는 영구임대단지의 홀몸어르신 세대와 단지 주변의 소규모 식당을 연결해 점심 도시락을 배달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최근 무료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홀몸어르신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함과 동시에 소규모 식당에 고정 매출을 보장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LH는 대구시내에 위치한 9개 영구임대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홀몸어르신 세대 중 지자체 지원사업 등과 중복되지 않는 1060세대를 선정하고, 해당 단지 주변 식당 41곳을 섭외했다.

 

식사비용은 LH가 참여식당에 지불하며, 참여식당은 앞으로 30일간 매일 점심을 도시락 형태로 홀몸어르신 세대에 배달할 계획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19 [21:2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