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세 노인이 코로나 이겼다...13일만에 완치

국내 최고령 완치자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03/22 [23:39]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93세 노인이 코로나 이겼다...13일만에 완치
국내 최고령 완치자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22 [23:39]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90대 할머니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 국내 확진자 중 최고령 완치자다.

 

22일 경북 경산시에 따르면 지난 7일 참좋은노인요양원 공동생활가정에 입소한 B(·93)씨가 우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이틀 뒤 서울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집중 치료를 받았다.

 

▲ 최영조 경산시장이 20일 코로나 재난안전대책, 주요 조치사항,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B씨는 폐렴 증상이 지속돼 항생제 치료를 받았고, 13일 동안 집중 치료 끝에 완치 판정을 받아 지난 21일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는 치매 증상이 있었으나 별다른 기저 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 판정이 두 차례 나온 이후에도 폐렴 증상이 지속돼 항생제 치료를 받았지만 발열 증상은 없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2 [23:3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