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비례위성정당 해산'촉구

"이기면 집권당, 져도 제1야당을 차지하게 되어 있는 현행 양당 독식 대의민주제"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23:07]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사회단체, '비례위성정당 해산'촉구
"이기면 집권당, 져도 제1야당을 차지하게 되어 있는 현행 양당 독식 대의민주제"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23:07]

시민사회단체들이  비례위성정당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꼼수 정당”, “아바타 정당”,“원 하청정당”이라며 해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 “비례위성정당 해산하라” 위헌적 비례위성정당 해산촉구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시민단체들은 24일 오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1대 총선이 한달도 남지 않은 지금, 정치권은 실로 전대미문의 막장 드라마를 연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래통합당이 탈법적으로 비례대표 의석을 더 많이 차지하기 위한 꼼수로 만든 미래한국당이 독자 행보를 취하자공천을 다시 하라며 치졸한 비례국회의원 줄세우기싸움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또한 다르지 않다" "시민사회 원로들이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도둑질을 막겠다며 시작한 비례연합당 논의는 결국 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창당으로 나아갔다"고 지적하고 "이는 촛불민심에 역행하는주권자인 국민을 우롱하는 오만방자한 망동이다"라고 질타했다. 

      

또 "이기면 집권당, 져도 제1야당을 차지하게 되어 있는 양당 독식 대의민주제의 엄청난 기득권에 길든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은겉으로는 상대 당이 꼼수를 사용했다고 비난하는 데 열을 올리지만속으로는 두 당 모두 결과적으로 자기 당의 비례의석수가 늘어날 것이라며 쾌재를 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시민사회단체들은 "미래통합당과 더민주당이당장 각 당의 비례위성정당을 해산하고, 정정당당하게 국민의 심판을 받을것을 명한다"고 밝히고 "만일 해산 요구에 불응 시에는 위헌적인 비례위성정당 심판 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국회의원 기득권을 철폐하고, 365일 상시적으로 열리는 국회를 만들며, 국민발안제와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실시 등 내용으로 정치개혁, 국회개혁, 직접민주제 개혁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4 [23:0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