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기억연대 "3년간 기부수입 22억 중 41% 피해자 지원에 써"
"후원금 전달만 피해자 지원사업 아냐""2015년 한·일 합의 당시 10억 엔 관련 내용 사전에 전달 안 받아"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5/11 [13:01]

후원금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논란이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후원금을 전달하는 것만이 피해자 지원사업은 아니다"라며 기금 운용에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정의연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 시작에 앞서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지난 30년간 이 운동을 같이 해오며 가족같이 지내셨던 할머님의 서운함, 불안감, 분노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할머니께 원치 않은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한 뒤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성금·기금을 받아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 '성금을 어디에 쓰는지도 모른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이에 정의연은 입장문을 내고 '모금 사용 내역을 정기적인 회계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시 절차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단체 회계 관련 논란이 계속되자 정의연은 이날 추가로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다.

 

정의연 측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기부수입 총 22억1천900여만원 중 41%에 해당하는 9억1천100여만원을 피해자지원사업비로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액수에는 2017년 100만 시민모금을 통해 모금한 7억여원에 일반 후원금을 더해 조성한 8억 원을 총 8명의 할머니들에게 여성인권상금으로 지급한 것도 포함돼 있다.

 

한 사무총장은 "피해자 지원사업은 건강치료지원, 인권·명예회복 활동 지원, 정기방문, 외출동행, 정서적 안정 지원, 쉼터 운영 등으로 수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같은 비용은 뒤따르는 인건비를 포함하지 않은 비용"이라며 "공시에 나와 있는 피해자지원 사업 예산만으로 저희의 피해자 지원사업을 판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의연은 지난해 수요집회를 통해 모금한 금액은 약 460만원으로, 전액 수요시위 진행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수요시위 진행비는 연간 1억1천여만원 가량이라고도 설명했다.

 

또 공시한 기부금 사용 내역 중 '피해자 지원사업' 항목의 수혜자 수가 '99명', '999명'등으로 기재돼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데이터가 깔끔하게 처리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드리고, 실무적으로 미진한 부분을 고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지급하기로 한 10억 엔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 바깥에서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위안부인권회복실천연대' 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윤 전 대표와 정의연 측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1 [13: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