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길원옥 할머니 보조금 횡령 의혹 밝혀달라"…대검에 수사의뢰
시민단체 법세련 "유언장도 강요에 의해 작성됐을 가능성" 주장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06/18 [12:10]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보조금이 다른 계좌로 이체된 경위와 관련된 의혹 등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 길원옥 할머니

 

법세련은 "길 할머니의 지원금이 본인 동의 없이 임의로 사용됐다면 횡령 또는 배임 혐의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고, 할머니를 속여 기부금을 썼다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통 유언은 친족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길 할머니는 자녀들이 살아 있음에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게 사실상 상속인과 같은 역할을 맡긴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유언장이 강요에 의해 작성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8 [12:1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