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드 배치 과정 경찰에 의한 인권 침해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6/19 [14:22]

 

▲ 2020.06.18 사드 배치 과정 경찰에 의한 인권침해 진상조사 촉구 기자회견 (사진=사드저지전국행동)  

 

공권력감시대응팀, 사드철회평화회의, 성주경찰폭력인권침해감시단, 인권운동더하기는 18일 경찰청 앞에서 사드 배치 과정 경찰에 의한 인권 침해 진상조사 촉구 기자회견 <인권 침해 조사하고 책임 있게 사과하라>를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석주 성주 소성리 이장, 임순분 소성리 부녀회장, 성주 용봉리 주민들을 비롯하여 사드 배치 반대 활동가들과 인권 활동가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주한미군 사드 배치 과정의 인권 침해를 증언하고, 경찰의 진상조사와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지난 2017년부터 사드 장비와 공사 장비 반입을 위해 성주 소성리에 수차례 경찰력이 대규모로 투입되었고,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활동가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인 인권 침해가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폭력적인 해산으로 인한 수많은 부상자 발생, 광범위한 통행 차단, 남성 경찰의 여성 진압, 종교행사 방해와 종교인 탄압, 차량과 기물 파손 등이다. 주민들은 사드 배치 강행 이후 마을에서의 평온한 일상이 완전히 바뀌어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더불어 최근 5월 29일(금) 새벽, 사드 장비 반입을 위한 진압 과정에서 경찰이 통행을 차단하고 주민들을 밤새 이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일이 또다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령의 주민들은 화장실도 가지 못한 채 고착되어 있었고, 이 과정에서 한 명의 주민이 쓰러지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당시 성주 소성리에 수천 명의 경찰들이 모이고, 그중 마스크를 미착용한 경우도 있어 고령의 주민들의 우려가 매우 높았다고 전했다. 이에 성주 소성리 주민들은 지난 6월 3일(수)부터 매일 성주경찰서 앞에서 성주경찰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항의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진상조사위원회 권고에 따라 경찰의 법 집행 과정에서 중대한 인권 침해의 의심이 있는 경우 진상조사단을 구성할 수 있도록 경찰인권보호규칙도 개정한만큼, 사드 배치 과정에서 발생한 경찰에 의한 인권 침해에 대해 조사단을 구성하여 체계적인 진상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발생한 인권 침해를 기록한 진정서를 기자회견 이후 경찰에 제출하며, 진상조사와 책임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9 [14:22]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