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문대통령 "8월 14일 택배 없는 날…휴식·재충전 응원"

"택배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7/18 [21:20]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대통령 "8월 14일 택배 없는 날…휴식·재충전 응원"
"택배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18 [21:20]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CJ대한통운 등 주요 택배사가 다음 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 택배 기사들이 쉴 수 있도록 한 것을 두고 "기사님들이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밝혔다.

 

▲ 지난 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8월 14일을 택배없는 날로 지정하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인증샷 찍기 대국민운동 동참 및 택배노동자에게 휴가티켓 전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등에 올린 글에서 "택배기사의 발걸음이 가벼울수록 집 앞에 놓일 택배에도 행복한 마음이 담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잘 될수록 기사님들은 더 바빠졌고 그사이 세 분의 기사님이 과로로 세상을 떠났다"며 "코로나 극복 주역으로 의료진과 함께 택배기사들의 노고를 기억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택배 없는 날은 사상 최초이자, 택배산업이 시작된 지 28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조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택배 물량이 급증해 택배 기사들의 휴식이 시급하다며 택배 없는 날을 지정해 달라고 요구해 왔다.

 

이에 따라 택배사들이 가입한 한국통합물류협회는 다음 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이 참여하기로 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18 [21:20]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