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수돗물 유충 원인조사·전국 정수장 긴급점검"

환경부 장관에 긴급지시…"재발방지 대책도 마련"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7/20 [11:53]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총리 "수돗물 유충 원인조사·전국 정수장 긴급점검"
환경부 장관에 긴급지시…"재발방지 대책도 마련"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7/20 [11:53]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돗물에서 유충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원인 조사 및 전국 정수장 긴급점검을 지시했다.

 

▲ "인천 수돗물 유충, 정수장서 관로 거쳐 가정으로" 

 

정 총리는 유충 발견 신고가 들어온 지역이 지난 9일 인천을 시작으로 경기 파주, 서울 등으로 확대되자 이날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이 같은 긴급 지시를 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조 장관에게 "환경부 주관으로 인천시 등 관계 지자체, 기관과 협력해 신속히 원인조사를 시행하고 진행 상황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알려 불안감이 증폭되지 않도록 우선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전국 정수장 484곳에 대한 긴급점검도 조속히 추진해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고,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했다.

 

최근 인천과 경기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데 이어 전날 서울에서도 유충 발견 신고가 들어와 서울시 상수도본부가 조사 중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0 [11:5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