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北에 5억달러 제공 합의서 서명"…박지원 "사실 아냐"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4:15]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호영 "北에 5억달러 제공 합의서 서명"…박지원 "사실 아냐"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27 [14:15]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4·8 남북 합의서에서 당시 남측 특사였던 자신이 북한에 5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에 서명했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을 부인했다.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당시 합의서를 증거자료로 제시하며 박 후보자의 대북송금 관여 의혹을 제기하자 "문건 어디에 5억 달러가 들어가 있느냐"며 "기억에 없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합의서에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합의서) 사인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지만, 4·8 합의서는 지금까지 공개가 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선 저는 기억도 없고 (서명) 하지도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7 [14:1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