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여성단체 "'박원순 아카이브' 추진은 2차 가해…즉각 철회하라"

서울기록원 "박원순 재임기간 시정 기록물 순차 이관…아카이브 계획 없어"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6:55]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성단체 "'박원순 아카이브' 추진은 2차 가해…즉각 철회하라"
서울기록원 "박원순 재임기간 시정 기록물 순차 이관…아카이브 계획 없어"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07/27 [16:55]

서울시가 성추행 의혹을 남기고 사망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적 등을 다루는 기록물보관소(아카이브) 설치를 추진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여성단체는 27일 '2차 가해'라며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2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박원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설치 반대 및 성추행 은폐 가담자 수사 요청 기자회견'에서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및 바른인권여성연합 회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바른인권여성연합과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박원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설치 반대 및 성추행 은폐 가담자 수사 요청'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아카이브(기록 보관소) 추진은 명백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지방자치단체의 장에 대한 아카이브를 만들 법적 근거는 없다"면서 "서울시가 박 전 시장 아카이브를 추진하는 것은 결국 박 전 시장을 미화하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묵인하고 방조한 의혹으로 조사를 받아야 할 판인데 이런 시점에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은 등한시하면서 오히려 박 전 시장의 업적을 기리는 아카이브를 만든다고 하니 국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즉각 철회하고 성추행 은폐 가담자를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박 전 시장이 생전에 사용하던 휴대전화, 업무용 노트북, 서류철 등을 아카이브로 만들어 서울기록원에 보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서울기록원은 "시정 관련 기록을 보존·관리하는 기관으로서 박 시장 재임 기간의 시정 기록물들을 서울기록원으로 순차적으로 이관할 예정이지만 박 시장의 업적을 기리는 아카이브를 만든다는 계획은 검토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7 [16:5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