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탈북민 체구 왜소…철조망 벌리고 월북"

163㎝, 54㎏로 왜소…장애물 훼손 정도는 미미해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2:07]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합참 "탈북민 체구 왜소…철조망 벌리고 월북"
163㎝, 54㎏로 왜소…장애물 훼손 정도는 미미해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12:07]

북한으로 넘어간 탈북민 김모(24)씨가 배수로의 철제 장애물을 손으로 벌리고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 김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의 한 배수로 모습.  

 

박한기 합참 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배수로에서 강으로 이어지는 곳을 차단하기 위해 철근으로 마름모꼴의 장애물이 있고, 그것을 극복해나가면 윤형(바퀴 모양) 철조망을 감아놨다"며 "일단 차단할 수 있도록 장애물이 설치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중으로 설치된 장애물은 그러나 다소 낡은 데다, 김씨의 체구가 왜소해 장애물을 뚫을 수 있었다고 박 의장은 설명했다.

 

박 의장은 "(김씨는) 신장이 163㎝, 몸무게 54㎏으로 왜소하다"라며 "장애물을 극복하고 나갈 수 있는 여지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몸이 야위어서 넘어갔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박 의장은 "예"라고 답했지만, 장애물 자체의 문제는 없었냐는 질문이 나오자 "장애물이 좀 오래돼서, 윤형 철조망의 경우 많이 노후화한 부분이 식별됐다"고 답했다. 이어 "장애물을 벌리고 나갈 여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아침과 저녁에 (장애물을) 정밀 점검하는데, 그날도 현장을 보고 거기서 이상한 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장애물에 대한 훼손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12:0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