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박원순 피해자, 전보요청 텔레그램 대화 공개 "이번엔 꼭 탈출"

'피해자 전보요청 없었다'는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주장 정면 반박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8/17 [18:56]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피해자, 전보요청 텔레그램 대화 공개 "이번엔 꼭 탈출"
'피해자 전보요청 없었다'는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주장 정면 반박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8/17 [18:56]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피해자 지원 단체들이 비서실 재직 당시 피해자가 텔레그램을 통해 상사와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피해자로부터 전보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서울시 관계자들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 2017년 6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 피해자와 상사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피해자는 4년 동안 20여명의 관계자에게 고충을 호소했다"며 김주명·오성규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등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청 6층의 시장실 관계자 일부가 피해자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내용 전체를 삭제하거나 텔레그램에서 탈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과거 시장실 관계자들에게 고충을 호소했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2017년 6월 "1월까지는 있게 될 것 같다", "그때는 무슨 일이 있어도 시장님 설득 시켜 주시고 꼭 인력개발과에 보내주신다고 하신다"며 상사에게 담당 과장과의 면담 내용을 알렸다.

 

그러자 해당 상사는 "1월에는 원하는 곳에 꼭 보내주도록 하겠다", "마음 추스르시고 화이팅", "이번엔 꼭 탈출하실 수 있기를" 등 피해자가 지속해서 인사이동을 요청해왔음을 추측할 수 있는 답변을 보냈다.

 

피해자는 또 같은 해 10월 25일 "실장님께서 남아주면 좋겠다고 하신 상태라 고민이 많이 되는 상태다"라며 비서실장이 직접 피해자의 전보를 만류했다는 내용을 인사 담당 주임에게 전하기도 했다.

 

피해자 측 변호인 등으로 구성된 두 단체는 "수많은 비서실 근무자들이 피해자의 성고충 관련 호소와 전보 요청 관련 대화에 연결되어 있음에도 역대 비서실장이 나서서 '몰랐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오성규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오 전 비서실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고소인이나 제3자로부터 피해 호소나 인사이동 요청을 받은 적이 전혀 없으며 비서실 직원들 누구도 피해 호소를 전달받은 사례가 있다고 들은 적 없다"며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조하거나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주장은 정치적 음해"라고 밝혔다.

 

앞서 13일에도 김주명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오 전 비서실장과 같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경찰조사 당일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방조하거나 묵인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17 [18:56]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