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온라인 예배' 연장 불가피…전국 교회 협조 당부"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11:09]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교총 "'온라인 예배' 연장 불가피…전국 교회 협조 당부"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9/02 [11:09]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으므로 확산을 차단하고 국민들의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 예배의 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전국 교회의 양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 한교총 김태영 회장  

 

한교총은 이날 공동 대표회장 명의 보도자료를 내 이같이 밝히고 "한교총 소속 모든 교단은 국민 모두가 함께 힘들고 아파하는 이 기간에 이웃과 함께하며,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단체는 "방역 당국에서는 당초 협의대로 확산이 완화되면 방역이 이루어지는 선에서 교회 활동이 회복될 수 있도록 조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 19'가 빠르게 확산하자 지난달 19일 0시를 기해 수도권 지역 교회에서 2주간 비대면 예배만 올리도록 방역조치를 강화한 바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도 행정명령을 통해 대면 예배를 금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2 [11:0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