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정의연, '마포쉼터' 이달 반환…유품은 수장고에 보관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10 [10:19]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연, '마포쉼터' 이달 반환…유품은 수장고에 보관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10/10 [10:19]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2012년부터 운영해오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을 곧 반환한다.

 

 

정의연 관계자는 10일 "마포 쉼터를 명성교회에 돌려줄 예정"이라며 "현재 쉼터 내부정리가 마무리 단계여서 반환 시기는 늦어도 이달을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연은 명성교회의 지원을 받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2층 단독주택을 2012년부터 마포 쉼터로 무상 이용해왔다.

 

하지만 마포 쉼터에서 지내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이제는 없어 쉼터 운영을 중단하고 교회에 다시 돌려주게 된 것이다.

 

명성교회 관계자는 "정의연 측에서 이달 중 반환하겠다고 구두로 의사를 전달했다"며 "교회에서는 기간을 정해두지 않고 임대한 것이며, 빌려준 이후 정의연 측에 따로 돌려달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마포 쉼터에 거주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는 정의연의 기부금 관리 실태 등에 관한 논란이 들끓던 지난 6월 쉼터를 떠나 양아들 황선희(61) 목사가 운영하는 인천의 한 교회에서 지내고 있다.

 

앞서 세상을 떠난 고(故) 이순덕(1918∼2017)·김복동(1928∼2019) 할머니도 생전 길 할머니와 함께 마포 쉼터에 머물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0 [10:1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