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경실련 "검찰, 라임·옵티머스 펀드 성역 없이 수사해야"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3:31]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검찰, 라임·옵티머스 펀드 성역 없이 수사해야"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3:3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라임 사태'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에 대해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경실련은 13일 성명서를 통해 "라임 펀드의 피해 규모는 1조 6천억원, 옵티머스는 5천억원가량으로 금융소비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한 펀드 사기"라며 "수개월 전부터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진상규명은 물론 책임자 처벌에 소극적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가 미진한 이유가 최근 로비 의혹에 거론되는 여당과 정관계 인사, 검찰 개혁과 관련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경실련은 "검찰은 의혹 해소를 위해 정관계 로비 의혹은 물론, 부실 운용 전반과 감독 문제를 철저히 수사해 책임을 규명하고 단죄해야 한다"며 "정부와 여당 인사들이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지 않는다면 특검 또는 국정조사로 책임을 규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4 [13:31]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