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일부터 내년 1월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모임 자제"호소

성탄절 종교활동은 비대면…눈썰매장·스케이트장 등 일반관리시설 지정해 방역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2/04 [11:50]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7일부터 내년 1월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모임 자제"호소
성탄절 종교활동은 비대면…눈썰매장·스케이트장 등 일반관리시설 지정해 방역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2/04 [11:50]

코로나19 확산세가 3차 대유행 국면에 접어듦에 따라 확산세를 꺾기 위해 방역 조치가 더욱 강화된다.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국립중앙의료원에 긴급치료병상 30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중환자 전담 병상으로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7일부터 내달 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활동 및 시설별로 구체적인 방역 수칙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중대본은 우선 연말연시의 각종 행사나 모임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특히 크리스마스 등의 시기에 종교 행사는 비대면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하고, 비대면 외식 활성화를 위해 외식 할인 실적에 배달앱 결제를 포함하기로 했다.

 

교통수단이나 여행지에서의 방역관리도 강화한다. 철도 승차권은 창가 측 좌석을 우선 판매하며, 방역 상황에 맞춰 판매 비율을 제한한다.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될 경우 전체 좌석의 50% 이내로 예매가 제한된다.

 

아울러 스키장이나 눈썰매장, 스케이트장 등 겨울철 방문객이 몰리는 시설을 일반관리시설로 지정해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 4일 개장한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장  

 

중대본은 "현재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진정되지 않고 계속 확산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엄중한 위기 상황"이라며 일상에서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2/04 [11:5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