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이영지의 선한 영향력,‘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1억 기부

코로나19 예방 ‘나가지마 폰케이스’ 판매 수익금 중 1억 원 적십자에 기부

손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6:37]
나눔과 연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래퍼 이영지의 선한 영향력,‘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1억 기부
코로나19 예방 ‘나가지마 폰케이스’ 판매 수익금 중 1억 원 적십자에 기부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1/02/05 [16:37]

래퍼 이영지가 4일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에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중 1억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발휘했다.

 

▲ 레퍼 이영지씨 

 

레퍼 이영지 씨의 이번 기부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취지에서 제작한 ‘나가지마 폰케이스’의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당시 해당 폰케이스 판매 취지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 판매 3일 만에 2억 원 이상의 판매 수익을 기록했으며, 이영지는 해당 판매금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적십자 서울지사에 전달된 기부금은 코로나19등 갑작스러운 위기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위기가정이 다시 희망을 찾고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긴급지원 제도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도 많은 사람들이 기부에 동참했으며, 래퍼 이영지는 “좋은 뜻을 가지고 기부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마음이 모여 큰 나눔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이번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앞으로도 좋은 일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Z세대 대표 래퍼 이영지는 2019년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고등래퍼’에서 우승한 실력파 아티스트로 꾸준한 기부활동과 나눔 실천을 통해 젊은 세대에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05 [16:37]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