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경실련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복수의결권 도입 공개토론에 즉각 나서라"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도입은 벤처기업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과 무관"
"재벌대기업의 세습 악용 가능성을 숨긴 채, 강행하는 복수의결권 도입 추진 중단해야"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21:26]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복수의결권 도입 공개토론에 즉각 나서라"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도입은 벤처기업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과 무관"
"재벌대기업의 세습 악용 가능성을 숨긴 채, 강행하는 복수의결권 도입 추진 중단해야"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21:26]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복수의결권 도입 공개토론에 즉각 나설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17일 성명을 통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벤처기업고용동향 브리핑에서 쿠팡 상장관련 질문에, "복수의결권은 그 나라에 가장 맞는 방식을 취사선택하는 게 현명한 방법"이라면서도 "벤처기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는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며, 그런 관점에서 정부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데 대해 "이는 복수의결권 도입을 추진하는 장관의 해당 제도의 피상적 인식에 대한 우려를 확인시켜준 것으로, 권칠승 장관이 복수의결권 도입관련 공개토론에 응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재벌의 경제력 집중과 불공정한 시장구조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들을 위한 제도적 지원은 물론 대·중소기업 상생까지 담당하고 있는 중요한 부처이고, 특히 최근 이슈화 되어 있는 복수의결권 도입 관련해서는 그 핵심 법안의 개정을 추진하는 주무부처로 해당 장관의 복수의결권 제도에 대한 이해는 필수적인데도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복수의결권 관련 내용에 대해 피상적인 이해 머물러 있는 것 아닌가 우려하게하는 발언들을 해왔으며, 이번 쿠팡의 미국뉴욕증시 상장과 관련한 복수의결권 발언에서도 다시 한 번 그 우려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내정자   


경실련은 "상장과정에서의 특수성으로 인한 몇몇 국가의 증권시장에서의 도입을 마치 벤처기업의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고 거짓 포장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복수의결권을 가진 중소벤처기업에 선뜻 자금을 투자하겠다는 벤처캐피털이 있을 리 없고, 또 창업자의 경영권 보호가 기업에 도움이 된다면 복수의결권이 아니어도 재무적 투자자가 사적 투자 계약을 통해 창업자의 경영권 보호에 충분히 합의할 수도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그럼에도 복수의결권을 허용하면 중소기업 경영자들이 경영권 희석 없이 투자를 받을 수 있어 벤처 육성에 기여한다는 주장은 혹세무민"이며, "특히 재벌대기업이 존재하는 한국적 특수상황에서 비상장 벤처기업에 복수의결권 허용은 결국 재벌 세습에 악용돼 재벌왕국을 허용하는 제도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경실련은 "복수의결권 도입이란 중요한 정책을 추진함에 앞서 복수의결권 도입이 가져올 엄난 경제사회적 부작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해당 제도 도입 여부을 포함하여 벤처기업활성화를 위한 진정한 방법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개토론회 참여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17 [21:26]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