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시가 있는 마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미산 진달래꽃
 
이오장   기사입력  2019/04/12 [10:56]

 

 


 

원미산 진달래꽃

 

                  이  오  장

 

비단결로 풀어진
엷은 봄바람의 속살
연분홍 꽃이 되었네


원미산 감싸안고 피어오른 햇살
꽃살에 얹혀
꽃바다 속을 자맥질 하네


기다림이 없는 골짜기
이별의 설운맛 모르고

꽃그늘에 묻혀 웃음 짓는 산


한 잎 한 잎 솎아내어 가슴에 품고
화로 앞에 앉아 풀무질하는 여인아
어젯밤 꿈길 기억하는가


진달래꽃 무게로 지은 옷자락
꽃바람에 나부낄 때마다
고개 숙인 그 마음 날리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04/12 [10:5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