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작년 노인진료비 30조원 돌파…국민 총진료비의 41% 차지
노인 1인당 진료비는 457만원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10:52]

우리나라 노인 진료비가 지난해 30조원을 돌파했다. 2011년에 비해 2.1배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도 크게 증가해 78조원에 달했다.

 

 

6일 국민건강보험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동으로 발간한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건강보험 진료비는 전년보다 10.1% 증가한 77조9천104억원으로 집계됐다.

 

진료비는 건강보험이 의료기관에 지불한 진료비와 환자가 의료기관에 지불한 본인부담금을 합한 것이며,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비급여 진료비는 포함되지 않는다.

 

65세 이상 노인의 진료비는 31조8천235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2011년과 비교하면 2.1배 증가했다. 고령화로 노인진료비는 급증하고 있으며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4년 10.4%, 2015년 11.4%, 2016년 13.6%, 2017년 12.1%, 2018년 12.4%다.

 

노인 인구는 709만2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3.9%를 차지한다. 전체 진료비에서 노인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40.8%였다.

 

노인 1인당 진료비는 지난해 457만원을 기록했다. 노인 1인당 진료비는 2012년 300만원을 돌파했고, 5년 뒤인 2017년 400만원을 넘어섰다. 

 


건강보험 가입자 1인당 평균 진료비는 153만원으로 전년보다 104만원 늘어났다.지난해 건강보험 부과액은 53조8천965억원으로 전년보다 6.9% 증가했다. 직장보험료는 45조9천221억원, 지역보험료는 7조9천744억원이었다.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는 10만4천201원이었고, 직장가입자는 11만2천635원, 지역가입자는 8만5천546원이었다.

 

건강보험 적용 대상자 1명이 낸 연간보험료는 105만6천782원이었고, 이들에게 치료비로 나간 보험급여비는 123만8천582원으로 보험료 대비 급여비는 1.17배였다. 이는 납부한 보험료보다 건보 혜택을 본 의료비가 조금 더 많다는 뜻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06 [10:52]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