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원전동맹 "원전 인근지역 참여없는 핵폐기물 정책 중단을"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출범식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17:02]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은 "원전 인근 지역 국민 참여 없는 고준위핵폐기물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21일 밝혔다.

 

울산 중구를 비롯한 원전 인근 지자체 12곳이 모인 이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모든 원전 정책에 원전 인근지역 주민 참여를 반드시 보장하라"고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위원회 등에 요구했다.

 

이 단체는 "산자부 등이 전국원전동맹과 협의도 없이 고준위 핵폐기물 임시저장 시설(맥스터) 건설을 위한 지역실행기구를 출범한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원전 소재 지자체인 경주시만 참여를 보장하는 행위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사용 후 핵연료 문제를 어떤 방식으로든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데 전국원전동맹도 공감한다"며 "그러나 당사자인 280만 주민 참여가 보장되지 정책은 불필요한 사회적 마찰만 증가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 인근지역 국민 의견을 묵살하는 행위가 계속되면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1 [17:02]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