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코로나-19 확산에 <심각>단계로 격상
질병관리본부, 2.23현재 코로나-19 확진자 602명, 사망 5명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08:47]

정부는 23일, 확산 추세에 있는 코로나-19와 관련, 국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총동원 태세로 전환에 나서며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종전 <경계>수준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 YTN 화면 캡처

 

국가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것은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11년 만이며, <심각> 단계가 되면 정부는 자율 격리와 이동제한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대응조치를 발동하게 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을 맡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의 심각성은 국무총리가 최초로 중대본부장을 맡는 것에서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질병관리본부가 주도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 업무를 맡고, 보건복지부가 이끄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이를 지원한다. 
 
중대본은 우선 대구 지역민들에게 최소 2주간 자율적 외출자제와 이동제한을 요청하고 대구를 다녀온 사람들도 이에 준해 외출을 자제해달라며 사회적 격리조치부터 발령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3일 16시 현재, 금일 09시 대비 확진환자 46명이 추가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해외 언론들은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한국이 급격하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가 증가하고 있다는 보도를 쏟아내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교육부는 또 23일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 전국 유치원을 비롯한 초중고에 대해 1주일 휴교를 명령했다.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또한 새롭게 확진된 환자 46명의 현황은 다음과 같다.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2/24 [08:47]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재해대책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 심각 단계로 격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