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넷플릭스에 "전범국 일본 역사 똑바로 알려라" 항의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3/06 [09:30]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크, 넷플릭스에 "전범국 일본 역사 똑바로 알려라" 항의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1/03/06 [09:30]

▲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 나오는 주인공이 욱일기 문양의 귀걸이를 하고 있는 장면[반크 제공]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6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에 전쟁범죄를 저지른 나라(전범국)인 일본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라고 요구했다.

넷플릭스에서 방영되는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는 욱일기를 연상하는 귀걸이가 등장하고, 미국 드라마인 '베이비시터클럽'에서는 전쟁 가해자인 일본의 이미지가 피해자로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귀멸의 칼날에서 주인공은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귀걸이를 했다. 이를 시청한 한국 누리꾼들이 항의하자 넷플릭스는 한국판에서는 귀걸이 문양을 바꿨지만, 호주 등 외국 판을 그대로 뒀다.

또한 베이비시터클럽 시즌 6화에서는 "2차 세계대전 동안 일본계 미국 시민들을 미국은 '적국인'으로 분류했어. 정부는 그들의 집을 뺏고, 포로수용소에 넣었지. 일본인이라는 이유로"라는 대화가 나온다.

반크는 이 내용이 전쟁을 모르는 아이들에게는 마치 일본이 피해국이라고 오해할 소지가 충분히 있다고 보고전범국인 일본의 역사 설명을 추가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동양 소녀는 드라마에서 유행에 민감하고 똘똘한 캐릭터로 나오기 때문이다.

지난해 7월 공개된 이 드라마는 1억7천만 부가 팔린 동명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져 인기가 높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06 [09:3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